HOME > 포토 > FUN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봄을 재촉하는 ‘납매’, 노란꽃 활짝 폈다
 
이아림 기자 기사입력  2014/02/21 [14:14]
봄을 재촉하는 ‘납매’, 노란꽃 활짝 폈다!
- 산림과학원, 진한 꽃향기로 봄을 깨우는 남쪽 소식 전해
▲납매’, 노란꽃 활짝 폈다     © 제이칸뉴스&방송     이아림 기자
[제이칸뉴스=이아림 기자] 옷깃을 여미는 추운겨울에 노란색의 아름다운 꽃을 틔우고, 옆을 지나가기만 해도 기분 좋은 꽃향기를 느낄 수 있는 나무가 있을까? 추위를 뚫고 제일 먼저 봄소식을 전하는 ‘납매(臘梅)’라는 나무가 있다.

납매의 납(臘)은 섣달을 의미하며, ‘섣달에 피는 매화’라는 뜻을 갖고 있다. 또한 추위를 뚫고 겨울에 찾아오는 손님에 비유해 한객(寒客)으로도 불린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윤영균)은 “기분 좋은 꽃향기를 풍기는 납매가 아름다운 꽃을 틔워, 한겨울 추위 속에서 봄을 재촉하는 소식을 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꽃은 2cm 정도로 샛노란색을 띄고 매혹적인 진한 향기를 내뿜어 조경수로서의 가치가 매우 크다.

납매의 개화 시기는 매년 불규칙했지만 평균 1월 하순 전후이다. 그러나 올해의 경우, 만개시기가 1월 20일로 평년보다 약 10일 정도 앞당겨졌다.국립산림과학원 남부산림자원연구소 윤준혁 박사는 “일반적으로 나무의 개화현상은 전년도의 월평균기온과 당해 연도 개화 이전까지의 온도와 강수량에 영향을 받는다”며 납매의 개화시기가 앞당겨지는 이유를 밝혔다.

이 나무는 현재 경남 진주에서 위치한 국립산림과학원 남부산림자원연구소 정원에 식재돼 방문객으로부터 많은 관심과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앞으로 국립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대응연구 강화를 위하여 다양한 수종을 대상으로 개화시기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admin@jkhannews.com제이칸 뉴스&방송,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공감
기사입력: 2014/02/21 [14:14]  최종편집: ⓒ 제이칸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화.납매.샛노란,조경,수종,국립산림과학원 남부산림자원연구소 윤준혁 박사 관련기사목록

"나라사랑"해요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