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스포츠 > TV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新 한류열풍 몰고 온 ‘태양의 후예’, 높은 완성도의 비밀은?
동부지방산림청과 태백시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오픈세트장 건립
 
강덕훈 기자 기사입력  2016/03/30 [15:17]
▲  한보탄광 터   <사진제공: 태백시>

[제이칸 뉴스 & 방송=강덕훈 기자] 전국 시청률 30%를 돌파하며 한국을 넘어 전 세계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특히 방송 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은 드라마의 배경이 되는 ‘우르크’. ‘우르크’라는 가상의 국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색적인 풍광과 실제를 방불케 하는 실감나는 화면 또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태양의 후예’ 속 특전사 알파팀과 해성병원 의료봉사단이 ‘우르크’에 머물고 있는 태백부대의 오픈세트의 위치가 해외가 아닌 강원도 태백이라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태양의 후예’ 제작진은 최적의 세트장을 찾기 위해 프리프로덕션 단계부터 각고의 노력을 들였고, 전국 각지를 누비며 ‘태양의 후예’에 맞는 지역을 찾아 나섰다. 그 결과 강원도 태백시(시장 김연식)에 위치하고 있는 동부지방산림청(청장 이경일) 관할의 옛 한보탄광 터를 최종 선택했다.

제작진이 2008년 폐광한 이 지역을 최고의 촬영지로 손꼽은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첫 번째 이유는 광활한 공간이었다. 극중 특전사 알파팀 막사 건물과 해성병원 의료봉사단의 메디큐브 그리고 우르크의 특색을 살릴 수 있는 건축물을 한 장소에 담을 공간이 필요했다. 한보탄광 터는 모두 한 장소에 담을 수 있는 장소로 제격이었다.

두 번째는 드라마에 휴머니즘을 불어 넣는 핵심 장소인 발전소 붕괴 장면을 촬영한 삼탄아트마인과 인접해 있는 지리적 특성이었다. 옛 폐광시설을 이용한 우리나라 최초의 문화예술광산인 삼탄아트마인은 강원도 정선군에 위치하고 있어 태백에 위치한 오픈세트와 이동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폐광이 지니고 있는 특성이 유사하여 화면상 이질감을 최소화 할 수 있었다.

세 번째 이유는 외부 노출을 최소화 할 수 있었던 점이다. ‘태양의 후예’는 100% 사전 제작 드라마인 만큼 사전 보안은 제작진에게 가장 중요한 화두였다. 한보탄광 터는 산 중턱에 위치해 있는 동부지방산림청의 관할지였기에 외부 노출을 최소화 할 수 있었다.

‘태양의 후예’ 제작진은 촬영지 선정에 대해 “100% 사전제작인 만큼 국내외를 오가야 하는 촬영일정을 철저하고 면밀하게 계산했다”며 “그리스와 강원도 태백 일대에서 각각 촬영한 모습이 위화감 없이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육군본부 & 특전사 전폭 지원으로 세부적인 완성도 높여
해당 실무자들과 끊임없는 스킨십으로 드라마의 리얼리티 살려


동부지방산림청과 태백시의 장소협찬이 촬영의 큰 그림을 그리는데 도움을 제공했다면 육군본부와 특전사의 자문과 촬영협조는 드라마의 디테일한 요소를 채우는데 큰 역할을 했다.

제작진과 배우들이 직접 특전사 부대를 견학해 실무자들의 경험담, 행동양식을 비롯해 각종 자문을 받았다. 특히 서대영 상사 역의 배우 진구가 특전사 교관으로서 사격훈련을 실시하는 장면에서는 실제 대원들이 촬영에 참여해 세부적인 디테일을 살리는 역할을 수행하기도 했다.

▲ 육군본부로 부터 특전사 자문 및  군용수송기 헬기 지원을 받았다.   <사진제공: 태양의후예문화산업전문회사, NEW>

또한 육군본부로부터는 규모가 큰 군용 수송기와 헬기를 지원받았다. ‘태양의 후예’ 제작진은 “수송기와 헬기의 외관을 비슷하게 모방할 순 있어도 내부는 실제 사용하는 장비를 따라가기 힘들다”며 “군의 적극적인 협조가 없었다면 제작기간과 비용이 훨씬 더 소요되었을 것”이라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제작진은 마지막으로 “이처럼 오랜만에 한류콘텐츠에 활기를 불어 넣은 ‘태양의 후예’는 정부기관, 지방자치단체 그리고 군 까지 광범위한 범위에서 다양한 도움이 십시일반 모여 완성도를 높일 수 있었다. 한편,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중국, 일본, 태국 등 아시아 일대를 넘어 유럽, 미주 그리고 오세아니아 지역까지 판권을 판매하여 콘텐츠의 가치를 더욱 높이고 있다”고 드라마의 가치를 설명했다.

<저작권자 ⓒ admin@jknn.co.kr 제이칸 뉴스 & 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칸뉴스 페이스북 : http://www.facebook.com/jkhannews

................트 위 터 : https://twitter.com/jkhannews

................모 바 일 : http://m.jknn.co.kr

................유 투 브 : http://goo.gl/v8kyhq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공감
기사입력: 2016/03/30 [15:17]  최종편집: ⓒ 제이칸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태양의 후예,태백,동부지방산림청,육군,우르크,촬영지 관련기사목록

"나라사랑"해요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