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지역정보 > 지자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동구, 오는 10월까지 2‧4주 토요일 강동 택리지 프로그램 운영
기존 4코스 외 월별 테마형 프로그램도 마련해 자전거 이용 활성화 기여
 
김경훈 기자 기사입력  2017/04/20 [12:26]
도심 달리는 자전거 여행‘강동 택리지’


[제이칸 뉴스 & 방송=김경훈 기자]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자전거를 타고 도심 곳곳을 여행할 수 있는 자전거 투어 프로그램 '강동 택리지'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특별히 4월 장애인의 날, 5월 가정의 달, 6월 호국보훈의 달, 10월 문화의 달 등을 기념해 월별로 ‘테마가 있는 강동 택리지’ 프로그램도 병행한다.

강동 택리지는 자연이 아름다운 장소를 바탕으로 문화 인프라를 연계한 4개의 자전거 코스로 구성돼 있다. 제1코스(연장 14.25km)는 신석기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선사문화의 기원 강동’이다. 서울 암사동 유적을 방문해 원시인의 수렵과 채집 활동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제2코스(연장 20.12km)는 ‘한성백제의 숨결이 깃든 강동’이다. 몽촌토성과 한성백제 박물관을 둘러보는 코스로, 백제가 첫 도읍에 남긴 흔적을 엿볼 수 있다. 제3코스(연장 22.59km)는 ‘생태체험의 보고 강동’으로, 길동자연생태공원 등 친환경 현장을 방문해 도심에서 보기 힘든 식물과 동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지막 코스(연장 18.21km)는 ‘한강의 첫 관문 강동’이다. 88서울올림픽 당시 조정과 카누 경기가 펼쳐졌던 미사리 조정경기장에서 아름다운 자전거 여행길을 체험해볼 수 있다.

구는 강동 택리지 프로그램 운영과 더불어 자전거 안전사고 예방에도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자전거 사전 장비점검은 물론 참여자들에게 교통 수칙을 교육하고, 프로그램 진행 시 자전거 대열 선두 및 후미에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있다. 구는 강동 택리지 프로그램이 자전거 이용 활성화 및 올바른 자전거 문화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동 택리지는 올해 10월까지 2‧4주 토요일 오전 10시에 진행된다. 강동택리지 참여를 희망하는 주민이나 단체는 강동구 교통행정과(02-3425-6263)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admin@jknn.co.kr 제이칸 뉴스 & 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칸뉴스 페이스북 : http://www.facebook.com/jkhannews

................트 위 터 : https://twitter.com/jkhannews

................모 바 일 : http://m.jknn.co.kr

................유 투 브 : http://goo.gl/v8kyhq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공감
기사입력: 2017/04/20 [12:26]  최종편집: ⓒ 제이칸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라사랑"해요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