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지역정보 > 지자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북구, 영화를 통한 인권 친화적 조직 분위기 형성에 나서
2012년 ‘두 개의 문’으로 시작…오는 27일 ‘1987’(감독 장준환) 단체 관람
 
김경훈 기자 기사입력  2017/12/26 [11:45]
인권도시 성북, 통하라 ‘1987’

▲ 지난해 10월, ‘무현 두 도시 이야기’ 영화를 단체관람하고 있는 김영배 성북구청장(사진 맨 앞)과 직원들

[제이칸 뉴스 & 방송=김경훈 기자]세계최초 인권영향평가 도입, 전국최초 인권청사 건립 등 사회적 약자의 인권 보호와 신장을 위한 사업에 앞장서고 인권기본법 제정에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는 서울 성북구(구청장 김영배)가 이번에는 영화를 통하여 인권 친화적 조직 분위기 형성에 나섰다.

‘인권’은 사무적으로 다룰 분야가 아닌 감정을 공유하고 공감해야 할 분야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성북구는 지난 2012년부터 영화 ‘두 개의 문’, ‘귀향’, ‘자백’ 등 인권을 소재로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영화에 대한 직원 단체관람을 진행해 왔다.

특히, 김영배 구청장은 단체관람이 진행될 때마다 직원들과 함께 영화를 감상하며 인권감수성 향상에 앞장서왔으며 27일 아리랑시네센터에서 상영예정인 ‘1987’ 상영에서도 직원들과 함께할 예정이다.

성북구 관계자는 “자칫 무거운 주제로 느껴질 수 있는 ‘인권’과 ‘역사’라는 소재를 영화를 통해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직원들의 인권감수성을 높이고 행정에 적용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성북구 직원들의 단체 관람이 예정되어 있는 영화 ‘1987’(장준환 감독, 우정필름 제작)은 지난 1987년 1월, 경찰 조사를 받던 스물두 살 대학생의 죽음이 6월 광장으로 이어지기까지를 그린 김윤석, 하정우 주연의 영화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공공영역이 앞장서 지난 역사와 인권에 대해 고민하고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목소리와 문화를 담은 영화를 직원들이 관람하도록 함으로써 우리 사회의 긍정적 변화에 성북구 직원이 앞장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admin@jknn.co.kr 제이칸 뉴스 & 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이칸뉴스 페이스북 : http://www.facebook.com/jkhannews

................트 위 터 : https://twitter.com/jkhannews

................모 바 일 : http://m.jknn.co.kr

................유 투 브 : http://goo.gl/v8kyhq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공감
기사입력: 2017/12/26 [11:45]  최종편집: ⓒ 제이칸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라사랑"해요
주간베스트 TOP10